Today :
Yesterday :
Total :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Today
Yesterday

Total
관리 메뉴

탈 프로젝트

[쿠쿠 압력밥솥 사용법] 압력밥솥 밥 하는 법(방법, 시간 등 후기) : 남자가 알려주는 밥 짓는 방법 본문

Adam's Likes & Share/Cooking

[쿠쿠 압력밥솥 사용법] 압력밥솥 밥 하는 법(방법, 시간 등 후기) : 남자가 알려주는 밥 짓는 방법

Adam's Tal 2016. 12. 21. 12:08
반응형

'Cooking'

 

[쿠쿠 압력밥솥 사용법]

압력밥솥 밥 하는 법(방법, 시간 등 후기) :

 

남자가 알려주는 밥 짓는 방법

 

 

 

 

 

 

2016. 12. 14

 

 

 

 

 

곧 서른을 앞두고 있지만 다소 민망하게도

아직까지 제대로 (스스로) '밥 하는 법(밥 짓는 방법)'을 몰랐던 나였는데...

.

.

.

 

 

대학생이 된 이후에는 타지 생활을 하면서도 '기숙사'에서 살았기에 밥은 그렇게 챙겨먹었었고

그후, 폴란드어학연수 갔을 때는 매일 같이 밖에서 음식(식사)를 사먹거나

집에서 룸메이트와 대충 샌드위치나 만들어 먹었었고

서울 고시원에 살 때는 밥은 고시원 부엌에 매일 있었으나 그저 주변 식당에서 끼니를 해결했었고

울산 고향집에서는 늘상 어머니가 차려주신 밥상이 있었기에

이처럼 따로 내가 직접 ''을 지어본 적은 손가락에 꼽을 만큼 거의 없었다고 봐도 무방하겠다.

 

 

 

 

 

<[쿠쿠 압력밥솥 사용법] 압력밥솥 밥 하는 법(방법) : 남자가 알려주는 밥 짓는 방법>

 

 

 

 

 

 

하지만, 누군가의 말마따나 '밥 짓는 것(?)'이 그리 '어려운 일(X)'도 아니기에

언제나 때가 되면 다 알아서 잘 할 수 있을 거라는 자신감은 있었는데

최근 어머니가 잠시 집을 비울 일이 있어 내가 집안 살림을 도맡아야 하는 상황이 생겼고

타의 반, 자의 반으로 그렇게 '밥 짓기'도전한 모습이다.

 

 

 

 

위 사진 속 '압력밥솥'은 우리집에서 사용 중인 '쿠쿠 압력밥솥'이 되겠고

'사용법'은 너무나 간단하다 말할 수 있겠는데...

.

.

.

 

 

좀 있다 다시 보여줄 거지만서도 그 기능을 한 번 알아보자면

'보온 / 재가열' & '압력취사 / 백미쾌속'

& '예약 / 자동세척' & '취소' & '모드' & '확인'과 같이 편리하게 나눠져 있겠다.

 

 

 

 

 

<압력밥솥 밥 하는 법(방법 후기) : 남자가 알려주는 밥 짓는 방법 첫 번째쌀 씻기(백미)>

 

 

 

 

그리하여 '밥 짓는 남자'로서 알려주는 '밥 하는 법'의 그 첫 번째 단계는

누구나 알고 있을 '쌀 씻기'가 되겠는데

'잡곡밥'은 조금 복잡하기도 하고 해서 (또 귀찮기도) '흰 쌀밥(백미)'로 준비하였으니 참고 바란다.

 

 

 

 

우선, '혼밥' 기준 1.5인분에 해당하는 양(밥 그릇의 3/4 )'(백미)'

'쌀 씻는 통'에 담는 것을 시작으로 깨끗이 흐르는 ''을 이용해 그저 ''씻기만 하면 되는데

(''을 이용하기에 먼저 세정을 꼼꼼히 잘 하는 것 기억하도록 하자.)

서너(3~4) 정도 (새로 물을 받고 버리고 받고 버리고 하면서) ''을 씻어 주면 좋겠다.

 

 

 

 

참고로, ''을 씻으면서 생기는 '쌀뜨물'은 쌀을 두 번째 씻으며 나오는 물이 괜찮으며

후에 사용할 일이 있을 경우 따로 ''에 담아 보관하기 바란다.

(난 위 '쌀뜨물'을 따로 남겨뒀었는데, 그 이유는 이날 점심 메뉴로 결정한 '고등어' 생선을 굽기 전

'해동' '잡내 제거'를 위해 쌀뜨물을 사용할까 싶었기 때문이다.)

 

 

 

 

 

<[쿠쿠 압력밥솥 사용법] 압력밥솥 밥 하는 방법 : 밥 짓는 방법 두 번째, 물의 양 조절>

 

 

 

 

'밥 짓는 방법'을 설명하는데 있어 첫 번째 단계인 '쌀 씻기'가 끝났다면

곧장 '압력밥솥' 안에 씻은 ''을 넣어도 좋겠는데

이때 가장 중요한 것이 '(백미)'와 함께 들어가는 '물의 양 조절'이 되겠고...

.

.

.

 

 

앞서 '혼밥' 기준 1.5인분 양의 ''을 짓는데는

('손가락' 마디를 압력밥솥 안 밑바닥에 닿게끔 하였을 때, ''이 올라온 지점을 재어)

위 사진과 같이 '손가락' 길이, 1.5cm정도로 물을 넣어주면 완벽하겠다.

 

 

 

 

(실은, 전날 저녁에 한 번 '밥 짓기'도전하였다가 ''을 생각 보다 너무 많이 넣었던지

''이 아니라 거의 ''이 되어버려 진득하게 먹었던 기억이 있다.) 

 

 

 

 

...

 

 

 

 

그러고서는 '쿠쿠 압력밥솥'의 문을 닫은 뒤, '잠금'으로 압력밥솥 문을 돌려 잠가주고

곧이어 '압력취사 / 백미쾌속' 버튼을 눌러주면

'백미, 쿠쿠가 맛있는 취사를 시작합니다.'라는 음성과 함께 본격적인 '밥 짓기'가 시작되겠다.

 

 

 

 

 

 

<[쿠쿠 압력밥솥 사용법] 압력밥솥 밥 하는 시간 후기 : 남자가 알려주는 밥 짓는 방법 세 번째, 밥 짓기 성공>

 

 

 

 

'쿠쿠 압력밥솥'을 사용하여 ''을 하는데 걸리는 '시간'을 따져보면

'20' 정도 소요된다고 볼 수 있겠는데

''이 완성되기 10분 전(10분 남았을 때) '뜸들이기'를 시작하며

완성까지 3분 전에는 '증기 배출이 시작됩니다.'라는 음성과 함께 ''을 뿜겠다.

 

 

 

 

그렇게 '취사'를 시작하여 20이 지나, 쿠쿠 압력밥솥 ''이 완성되면서는

'쿠쿠가 맛있는 백미밥을 완성하였습니다. 밥을 잘 저어주세요.'라는 음성을 들을 수 있는데

그렇게 다시금 압력밥솥의 잠금을 해제하고 열어본 뚜껑 속에는

먹음직스러운 '백미' 이 완성된 모습으로 이로써 '밥 짓기' 또한 '성공'한 것을 알 수 있겠다

 

 

 

 

'쿠쿠 압력밥솥'의 말마따나 ''을 잘 저어주면 끝 !

 

 

 

 

...

 

 

 

 

지금까지 '쿠쿠 압력밥솥'을 활용한 '밥 하는 법(방법, 시간 등)'에 대해 알아보았는데

어떻게 남자가 알려주는 '밥 짓는 방법'이 도움이 되었을지는 잘 모르겠지만

나름, 이번 포스팅을 계기로 '쿠쿠 압력밥솥 사용법'은 물론, '밥 하는 방법'까지 터득하면서

앞으로 집에 있을 때, 혼자 ''은 해먹을 수 있겠구나 싶더라. (당연한거지만...^^;)

 

 

 

 

Adam's Tal Project : 탈 프로젝트

 

 

 

반응형
Comments